다우지수 830포인트 폭락

1195

뉴욕증시가 10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채권금리 오름세에도 그럭저럭 지지선을 지켜냈던 주가지수는 정보·기술(IT) 업체들의 실적악화 우려가 나오자 힘없이 주저앉았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6,000선이,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2,800선을 내줬다. 채권금리의 ‘반짝 상승’과 맞물려 다우지수가 두차례 1,000포인트씩 폭락했던 지난 2월 초 이후로 8개월 만의 최대 낙폭이다.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831.83포인트(3.15%) 하락한 25,598.74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500포인트 안팎 낙폭을 유지하다, 장마감 직전 투매 양상과 맞물려 낙폭을 빠르게 확대했다. S&P 500지수는 94.66포인트(3.29%) 내린 2,785.6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5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내려갔다. 50일 이동평균선은 단기적 추세를 보여주는 지표로, 당분간 뉴욕증시의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

무엇보다 미국 증시의 버팀목인 기술주들이 무너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15.97포인트(4.08%) 하락한 7,422.05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중기 추세선인 200일 이동평균선을 밑돌았다. 채권금리 오름세가 전체적인 투자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면, 대형 IT업체들의 3분기 실적악화 우려가 나오면서 주가지수를 끌어내린 셈이다. 아마존은 6% 안팎, 넷플릭스는 8%대 폭락했다. ‘대장주’ 애플도 4.6% 내렸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증시 전문가를 인용해 “투자자들이 기술주에서 빠져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채권금리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10년 만기 미국 국채는 장중 3.24%까지 올랐다. 일종의 ‘임계치’로 여겨지는 3.5%도 조만간 뚫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적지 않다. 2년물 국채는 2008년 이후로 최고치를 찍었다. 연초까지 ‘최고치 랠리’를 이어갔던 뉴욕증시가 2월 들어 채권금리 오름세와 맞물려 급락한 것과 비슷한 상황이 재연된 모양새다. 올 초 27,000선을 웃돌았던 다우지수는 이후로 24,000~27,000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기업들이 실적 호조가 꺾이는 시점과 맞물려 시중금리까지 오름세를 이어간다면 뉴욕증시엔 직격탄으로 작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금리 상승을 탄탄한 경제펀더멘털의 결과물로 긍정적으로 해석했다면, 앞으로는 안전자산인 채권에 비해 위험자산인 주식의 투자 매력이 떨어지는 측면이 부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