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화 명목실효환율 33년만에 최고

0
1071

신흥국 외채 상환부담 커지고 인플레 우려

미국 달러화의 종합적 가치인 명목실효환율이 1985년 이래 33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의 강세가 두드러지면서 세계의 돈이 달러화로 몰리고 있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국제결제은행(BIS)이 61개국의 무역량을 고려해 7일 산출한 10월 말 달러지수는 128.51로 2002년에 기록한 전고점 128.12를 넘어섰다. 이는 플라자합의가 이뤄진 1985년 이래 가장 높은 것이다. 물가변동을 감안한 실질실효환율도 2002년 기록에 육박하고 있으며 6일 실시된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도 이런 구도는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달러화 강세는 미국 경제가 강하다는 의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미국의 실질성장률이 2.9%에 달해 2005년 이래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30년을 돌아보아도 ‘미국 1강’이 두드러진다. 달러화가 강해지면 달러화 표시 채무를 안고 있는 신흥국의 채무상환 부담이 커진다. 수입품 가격이 올라 인플레도 진행된다. 세계은행은 올해 신흥 27개국의 물가상승률 전망을 연초 예상 보다 0.6 포인트 높은 4.2%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달러화 강세가 미국 경기에 역풍이 되는 측면도 있다. 수출 채산성이 악화해 미국기업의 수익을 압박하는 요인이 된다. 니혼게이자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화 강세와 미국 금리상승을 견제하는 발언을 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미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달러화 강세의 흐름이 반전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