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시험 ‘SAT의 마법사’ 하버드 출신 최고 20년형

122
대입 부정 스캔들에 연루돼 SAT 등 대리시험 혐의로 기소된 하버드대 출신 마크 리델 이 12일 보스턴 연방 법원을 나서고 있다.

초대형 대학 입시비리 스캔들에서 SAT·ACT를 대리 응시해준 하버드대 출신 입시 컨설턴트 마크 리델(36)이 최고 징역 20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USA투데이가 12일 보도했다.

리델은 이날 오후 입시비리 스캔들 재판이 진행되는 보스턴 연방지법에 출석했다. 리델은 돈세탁, 사기공모 등 일부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4년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테니스 선수로도 4년간 활동한 리델은 플로리다주에서 IMG 아카데미라는 교육 컨설팅 업체를 운영했다.

리델은 이번 입시비리의 총괄 설계자인 캘리포니아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58)에게서 SAT·ACT 시험 1회당 1만 달러씩 받고 수십회에 걸쳐 대리시험을 봐준 것으로 밝혀졌다. 

미 언론은 리델이 ‘SAT의 마법사’로 불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대입시험을 관장하는 감독관 2명도 싱어에 의해 매수돼 대리시험을 도와준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