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민·공공 외교강화에 역량 모아야”

981

외통위, 시카고등 총영사관 국감서 ‘민간외교’ 제안 줄이어

크기변환_국감

15일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뉴욕·애틀랜타·시카고·보스턴 총영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한 총영사들이 선서하고 있다.(왼쪽부터 김기환 뉴욕, 김성진 애틀랜타, 김상일 시카고, 엄성준 보스턴 총영사)

한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나경원)의 15일 뉴욕·애틀랜타·시카고·보스턴 총영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한결같이 대민·공공 외교를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따라 이날 국감에서는 특정 현안에 대한 질타나 논란 없이 여야 의원들로부터 민간외교를 강화할 수 있는 제안이 줄을 이었다.

먼저 발언에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신경민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거론, “일본이 투자 유치 등을 조건으로 뉴욕·뉴저지 주 자치단체를 상대로 위안부 기림비를 철거하려 하고 있다”고 전한 뒤 “정부기관인 총영사관이 공개적으로 대응하는게 쉽지 않겠지만 이런 문제에 더 신중하게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 의원은 또 “우리 정부가 미국 공립학교의 ‘한글학교’에 지원금을 주면서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교육을 할 것을 전제조건으로 하고 있다”면서 “취지는 좋으나 미국 학생 입장에서는 ‘독도가 미국땅’이라는 예상치 않았던 결과가 나타나는 만큼 보다 정교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원혜영 의원은 기업가 출신답게 “뉴욕 주정부가 네일숍에 이어 각종 민생 업종의 노동조건에 대한 연쇄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한다”면서 “뉴욕주 민생업종에 종사하는 한국 교민이 적지 않은 만큼 총영사관이 교민사회와 협력해 사전 대비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원 의원은 “한국 교민의 정치적 힘을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시카고나 애틀랜타 등지에서는 특정 국가 출신의 유권자가 1만명 이상 모이면 투표용지를 해당 국가 언어로 만드는 만큼 한국 교민들이 정치력을 모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새누리당 정병국 의원은 “대민 업무를 주로 하는 각 지역의 총영사관들은 아직도 ‘대민·공공 외교=태권도 보급’이라는 낡은 사고방식에 갇혀 있다”면서 “이제는 현장에 나가 한국 교민은 물론 미국민을 직접 만나 한국을 알리는 현장 외교를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이재오 의원은 “총영사관의 업무는 크게 교민 지원, 한국기업 지원, 한국문화 보급 등으로 나눌 수 있다”면서 “특히 한국 교민과 2세들이 모국어를 잊지 않도록 지원하는 사업에 힘을 쏟아달라”고 독려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최재천 의원은 “세계 각지의 한국 교민사회의 분열이 최근 들어 심해지는 만큼 대민 업무를 하는 총영사관이 더욱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지적하고 “아울러 미국의 최저임금 인상, 금융시장 동향 등 최신의 움직임이 한국사회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따져 반영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위원장은 “각지의 총영사관은 적은 예산과 인력으로 일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이해를 표한 뒤 “욕심내기보다는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선택과 집중’을 당부했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