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진학의 모든것] 일반 전형과 얼리디시전 II

1961

제2차 얼리디시전 시행하는 주요 대학 리스트

일반전형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때

샘리

샘 리 칼리지 플래닝 대표

지난 11월1일부터 11월15일 마감됐던 조기 전형 합격자 발표가 눈앞에 다가왔다. 조기전형 지원서 제출을 하고 마냥 결과 나올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 미련 없이 정시전형 준비에 돌입해야 하고 지금쯤은 박차를 가해야 한다.

학교 성적이 우수하고 ACT/SAT성적이 상위권에 속한 학생들은 에세이까지 완벽하게 준비하여 조기지원을 많이 한다. 최근 대학에 진학한 학생들의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의 조기지원 합격률을 일반지원 합격률과 비교해 보면 조기지원 합격률이 2배에서 3배 정도 차이가 나기도 한다. 해마다 대입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지원자 스스로 자신의 점수와 자격 등을 냉정하게 살펴보고 현실적으로 가능하며 자신이 꼭 가고 싶은 대학에 조기 지원하는 것이 조기지원의 바른 판단이다.

 

또한 조기지원의 결과가 12월 초에서 중순 사이에 발표되기 때문에 크리스마스 이전에 일찌감치 대학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어 준비가 잘된 시니어들이 조기 지원하는 이유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실제로 조기지원으로 합격한 학생들이 정규지원으로 대학에 들어간 학생들보다 평균적으로 재정보조 혜택을 덜 받는 것으로 통계가 나와 있다는 사실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특히 최근 수년간 미국 내 경기침체로 학비문제가 입학할 대학을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고 있다. 따라서 재정보조가 절실하다면 조기전형, 특히 합격하면 그 대학에 입학하는 얼리 디시전으로 지원하는 것에 대해 재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얼리디시전도 마감일 시기에 따라 얼리디시전 I과 II로 구분된다. I은 11월1일 또는 15일까지 지원하는 경우이고, II는 마감일을 1월1일이나 15일까지로 일반 전형과 같은 시기에 지원을 하는 것이다.

따라서 조기지원 합격 통지가 나오는 12월 중순에 원하는 대학에 다시 얼리디시전 II을 선택해 볼 수 있다. 여기에 속하는 대학들은 이렇다.

Bates College, Bowdoin College, Braindies Uni, Carleton College, Claremont Mckenna College,

Colby College, Colgate Uni.Davidson College, Emory Uni. George Washington uni. Grinnell College, Hamilton College, Harvey Muddy College, Lehigh Uni. Macalester College, Middlebury College, New York Uni. Oberlin College, Pomona College, Swarthmore College, Smith College, Tufts Uni.Uni. of Rochester, Vanderbilt Uni, Vassar College, Washington and Lee Uni. Wesleyan Uni.

제2차 조기전형의 경우 일반전형으로 학생들이 몰리기 때문에 의외로 합격률을 높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꼭 가고 싶은 대학이 있다면 한번 더 얼리디시전으로 도전해 볼만하다.

 

조기전형을 지원한 많은 수험생들 가운데 일부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는 정말 치명적인 결과를 불러올 수 있음을 항상 기억하고 명심해야 한다. 즉 조기전형 결과를 통상 12월 중순을 전후해 발표된다. 그런데 만약 불합격이나 보류(deferred)가 나왔을 경우 곧바로 정시전형 지원서를 작성해 제출해야 하는 데, 마감까지 고작 2주 정도 밖에 남지 않게 된다. 그리고 시간에 쫓겨 서두르다 보면 실수가 발생할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게 된다.

조기전형 지원서 제출을 마쳤다면 미련 없이 정시전형 준비에 돌입해야 한다.그 과정에서 만족할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면 그때 정시 지원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무료 상담 847-450-8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