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 생명·안전 국가가 보호해야”

0
528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열린 재외동포와의 화상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해온 송봉길 주인도대사, 재인도 은행원 손혁준씨와 대화를 나눈 뒤 박수를 보내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 재외동포와 코로나19 첫 화상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세계 각국 동포들과 첫 화상 간담회를 갖고 해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한국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을 때 재외동포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이 고국에 큰 힘이 됐다”며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간 외교관”이라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가가 답할 차례”라며 “국가는 우리 국민과 동포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한 뒤 국경이 봉쇄된 상황에서 동포들이 귀국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10차례의 특별전세기 투입 등으로 117개국에서 4만명 이상 동포의 귀국을 지원했다.

문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한 재외공관과 외교부 직원들의 노고도 컸다”며 “특별히 감사를 표하면서 자긍심과 소명의식을 갖고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동시에 코로나19 장기화로 각국의 경제난이 가중되고 치안 상황이 악화하는 국가들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우리 동포들의 생명과 안전을 더욱 챙겨달라”고 거듭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안녕이 곧 대한민국의 안녕”이라며 코로나19 상황 지원을 위한 재외 동포들의 의견을 구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인도, 미국(뉴욕), 일본, 베트남, 태국 등에 거주하는 재외 동포들과 화상으로 대화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강타한 뉴욕의 상황을 들은 뒤 “정부가 걱정하는 것보다 동포들이 현지에서 겪는 어려움이 더 클 것”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 있다. 이에 대해 각별한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재외동포들은 동포들의 안전을 위한 정부 대응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