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성국 아시아나항공 미주본부장 전무 승진

0
355
아시아나항공 두성국 전무

 본사 여객본부장에 임명

아시아나항공 미주지역본부 두성국(사진) 본부장이 전무로 승진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두성국 본부장이 전무로 승진하면서 본사 여객본부장으로 임명된 것과 함께 3명이 전무로 승진했으며, 8명이 임원직무대행으로 각각 승진 발령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이 임원 인사를 낸 것은 2021년 1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1989년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한 두성국 전무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지점을 거쳐 본사 마케팅팀장, 한국 영업팀장, 여객 마케팅담당 임원, 여객영업담당 임원을 역임했으며, 2011년 뉴욕지점장을 거쳐 2019년 미주지역본부장을 지내며 아시아나항공 내에서 여객영업부분 전문가로 입지를 굳혀 왔다.

두성국 전무는 “코로나19로 여행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미주 한인들의 성원으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면서 3년의 임기를 잘 마칠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귀임하더라도 미주 한인 사회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승진 소감을 밝혔다. 두성국 전무는 오는 18일 한국으로 귀임한다.

한편, 두성국 전무의 후임으로 본사 얼라이언스팀을 맡고 있던 김영섭 팀장이 신임 미주지역본부장으로 발령을 받고 17일 LA에 도착할 예정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