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환자 동시 심장•간•신장 이식 성공

0
714

시카고대학병원

미 의학계 최초

미국 의료진이 2명의 환자에게 심장·간·신장을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을 27시간 만에 성공적으로 끝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카고대학 부속병원 의료진은 4일, “미시간주 출신 새라 맥팔린(29, 여/사진 좌)과 시카고시 남부 출신 다루 스미스(29, 남/우)를 상대로 주요 장기 3개를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을 같은 시간 내에 각각 수행, 성공적 결과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병원 측은 “삼중 장기이식으로는 미국 내에서 16번째와 17번째, 두 환자 동시 삼중 장기이식 수술은 미국 의학계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수술은 지난달 19일 밤부터 21일 새벽까지 진행됐다. 의료진은 “스미스 수술에 17시간, 맥팔린 수술에 20시간이 걸렸고, 총 27시간 만에 두 환자의 수술이 모두 끝났다”며 “미국에서 한 병원이 2건 이상의 삼중 장기이식 수술을 1년 이내에 실시한 사례는 이제껏 없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22명의 외과의사와 간호사, 마취전문의가 팀을 이뤄 순환하면서 수술을 진행했다”며 “심장 이식을 시작으로, 특정 순서대로 환자 몸 안에 장기가 놓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수술팀 밸루반 지바난댐 박사는 “심장은 기증자 몸에서 떼내어진 때부터 4~6시간 내에 이식을 실시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관건”이라며 “다른 장기들은 조금 더 시간 여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삼중 이식은 복잡도가 훨씬 더 높아지고 절차 조정이 더 중요해진다”면서 “심장이 먼저 이식된 후 기능을 유지해야 하고 동시에 다른 팀원들은 간과 신장 이식 수술을 차례로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