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포드 490명, 엘진 418명

883

음주운전 최다 적발 서버브 경찰서 순위

 

서버브 경찰서 가운데 지난해 음주운전(DUI)자를 가장 많이 적발한 곳은 락포드 경찰서로 나타났다.

최근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AAIM’(Alliance Against Intoxicated Motorists)이 일리노이주내 각 타운 경찰서 700곳을 대상으로 2017년 DUI 체포자수를 조사한 결과, 락포드 경찰서가 49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진(418명), 디케이터(391명), 시세로(341명), 오로라 (326명) 등이 톱 5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롬바드(313명), 캐롤스트림(291명), 스프링필드(288명), 네이퍼빌(271명), 노멀(246명), 페어뷰하이츠(219명), 올랜드팍(216명), 엘머스트(214명), 거니(211명) 등의 순이었다.

전년대비 DUI 체포자 비율이 제일 크게 증가한 경찰서는 거니로 40.7%에 달했고 이어 오로라(39.3%), 롬바드(34.3%), 스프링필드(25.2%)의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네이퍼빌(-13.1%), 캐롤스트림(-4.6%), 디케이터(-2.5%) 경찰서는 체포자수가 감소했다.

일리노이주에서 DUI 체포자수가 가장 많은 곳은 인구수가 최다인 시카고시로 2017년 한해동안 1,982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 수치는 2016년에 비해서는 23.5%나 줄어든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