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포드 552명, 오로라 446명

188

2018 음주운전 최다 적발 서버브 경찰 순위

지난해 음주운전(DUI)자를 가장 많이 적발한 서버브 경찰서는 락포드였으며 한인밀집 타운중에는 네이퍼빌 경찰이 261명으로 제일 많았다.

‘음주운전자 반대동맹’(Alliance Against Intoxicated Motorists/AAIM)이 일리노이주내 각 타운 경찰서 700곳을 대상으로 매년 조사하는 DUI 체포자수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한해동안 DUI 적발이 가장 많았던 서버브 경찰서는 락포드로 2017년 보다 62명 더 늘어난 552명에 달했다. 이어 오로라(446명), 디케이터(391명), 엘진(374명), 시세로(315명) 등의 순으로 많았으며 DUI 체포자수가 300명이 넘는 경찰서(시카고시 제외)는 이들 5곳이었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서버브 타운 경찰서중에는 네이퍼빌이 261명으로 제일 많았고, 그 다음은 스코키(189명), 샴버그(141명), 마운트 프로스펙트(120명), 호프만 에스테이츠(109명), 위튼(107명), 알링턴 하이츠(105명), 윌링(105명), 나일스(99명), 글렌뷰(92명), 버펄로 그로브(87명), 데스 플레인스(81명), 어바나(77명), 버논 힐스(60명), 노스브룩(50명) 등의 순이었다.<표 참조>

한편, DUI 체포자수가 가장 많은 경찰은 시카고시로 2018년 총 1,840명이 적발됐다. 이 수치는 2017년에 비해서는 7.2%가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일리노이주 전체 DUI 체포자수는 총 5,038명으로 2017년의 5,234명보다 3.7%가 감소했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