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민간인 집단학살 ‘전 세계가 분노했다’

382
러시아군이 퇴각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소도시 부차에서 흰 천으로 두 손이 뒤로 결박된 채 사살당한 민간인들의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로이터]

수도 외곽지역 퇴각 후 민간인 시신 410구 발견
미·EU ‘범죄조사’ 나서

무차별 양민 학살이라니···

러시아의 전쟁범죄에 전 세계가 경악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도시에서 러시아군이 퇴각한 뒤 이들이 점령지의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상대로 저지른 집단 학살과 처형, 성폭력, 고문 등의 증거가 속속 드러나면서다.

특히 키이우 북서쪽 37km 지점에 있는 소도시 ‘부차’(Bucha)의 비극은 러시아군이 자행한 만행의 상징이 되고 있다. 이곳에서는 두 손이 뒤로 결박된 채 뒤에서 머리에 총을 맞은 민간인들의 시신, 검은 봉투에 담은 시신들을 아무렇게나 파묻은 집단 매장지 등이 확인됐다.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수사 중인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퇴각 이후 부차와 호스토멜, 이르핀 등 키이우 주변 30여 소도시와 마을을 수복하는 과정에서 러시아군에 잔혹하게 살해된 민간인 시신을 최소 410구 이상 수습했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 점령지에서 벌어진 민간인에 대한 잔혹 행위를 ‘집단 학살(genocide)’로 규정했다.

부차에서는 거리 곳곳에서 살해된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다. 눈이 가려진 채 손이 뒤로 묶인 시신 18구가 있었고, 성당 근처에 시신 280여구를 집단 매장한 곳도 나왔다고 CNN 등이 전했다. 그러나 러시아 측은 집단학살 의혹 제기가 연출이라고 주장하면서 적반하장식으로 유엔 안보리 소집을 요구하고 나서 국제사회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이에 서방국가들은 일제히 러시아를 강력히 비난하며,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의한 범죄혐의 조사와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나는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살해된 민간인들의 모습에 깊이 충격받았다”며 “실질적 책임 추궁으로 이어질 독립적 수사가 필수”라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