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탈출 러시’ 위성사진으로도 확인···10마일 차량 행렬

449
조지아로 넘어가기 위한 러시아 차량 행렬<연합>

군 동원령 피해
조지아·몽골로 입국 러시

러시아가 군(軍) 동원령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 국민의 탈출 러시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반박한 가운데 러시아에서 조지아로 넘어가는 국경에 10마일의 차량 행렬이 위성사진으로 확인됐다. 미국의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는 지난 25일 촬영한 이 같은 위성 이미지를 공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이 27일 보도했다.
이미지는 러시아를 떠나려고 하는 승용차와 트럭이 러시아 측 검문소를 향해 길게 열을 지어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차량이 늘어선 모습이 흡사 주차장을 연상시키고 있다.
맥사 테크놀로지는 “차량 행렬의 전체 규모를 전달하기 어려웠다”면서 “차량 행렬은 촬영된 이미지의 북쪽으로도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업체의 다른 사진은 몽골 쪽으로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선 모습도 관측된다.
조지아와 몽골은 러시아 국민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라고 NBC방송은 보도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부분적 동원령을 발동했으며 이후 징집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 국민들의 국외 탈출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22일 “매우 많이 과장된 것이며 가짜 정보가 많다”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