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트비 연체 세입자 380만명 퇴거 위기

413
전국적으로 380만명의 세입자가 다음달까지 퇴거당할 위기에 처해있다. 세입자와 보호단체들이 LA 다운타운에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

코로나 보호조치 해제가 촉발
전국 미납자도 850만명 달해
급격한 렌트비 인상도 한몫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퇴거보호 조치들이 속속 해제되면서 미 전역에서 약 380만명의 세입자가 앞으로 두 달 안에 퇴거될 위기에 처했다.
야후 파이낸스는 연방 인구조사국 센서스의 최근 조사 결과를 인용해 올해 8월 현재 미 전국의 세입자 중 850만명이 렌트비를 미납했으며 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8%인 380만명은 오는 10월 안에 강제 퇴거를 당할 위기에 내몰려 있다고 보도했다.
부동산 경제학자들은 “퇴거 위험성이 높아진 것은 정부의 렌트비 보조 만료와 세입자 강제 퇴거 유예조치 종료 및 축소, 렌트비와 물가의 동반 상승 그리고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주택 부족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례로 전국 세입자 중 56%의 연 소득은 5만달러 미만이며 전국 세입자의 연소득 중간값도 4만2,500달러에 불과해 전국 가구 연소득 중간값인 6만7,500달러를 크게 하회하고 있다. 하지만 세입자의 약 25%는 월 2,000달러 이상을 렌트비로 지출하고 있어 생활고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미국진보센터(Center for American Progress)등 비영리 단체들은 “현재 전국에는 7,000만채 이상의 저소득층 용 임대주택이 필요하다”라며 “공급 부족으로 임대주택에 입주하는 저소득층의 비율은 100가구당 37채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아파트 렌트비는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올랐다. 부동산 포털 질로우의 집계 결과 지난 1년간 전국의 아파트 렌트비는 15%나 올랐다. 코로나 19 이전과 비교하면 상승폭은 25%에 달한다. 7월 렌트비 중간값만 봐도 전년동기 대비 12.3%오른 1879달러다..
전국 세입자의 절반에 가까운 3,000만명은 지난 1년간 임대료 인상을 겪었다고 답했는데 인상폭을 보면 19%는 월 100~125달러, 7%는 250~500달러, 4%는 500달러 가량 렌트비가 올랐다고 답했다. 또 전체 14%의 세입자는 렌트비를 일부만 지급하거나 연체했다고 응답했고 인상된 렌트비는 크레딧카드나 대출, 은퇴자금 그리고 저축 등으로 충당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강제 퇴거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미네아폴리스·세인트폴로 퇴거율이 전국 평균에 비해 94%나 높았고 90%의 휴스턴과 52%의 탬파가 그 뒤를 이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