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샌디에고 상대 시즌 6승

1053

6이닝 동안 무실점, 안타도 3개

 

‘괴물투수’ 류현진(31,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사진)이 지구 선두경쟁 향방을 결정할 한 판에서 투타 맹활약으로 시즌 6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2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평균자책점은 2.18에서 2.00까지 내려갔다. 올해 다저스의 정규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호투를 펼친 류현진은 시즌 6승 요건을 채우고 10-0으로 앞선 7회초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를 조시 필즈에게 넘겼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도 안타 3개에 2득점을 올려 천재 선수의 면모를 뽐냈다. 시즌 타율은 0.190에서 0.292(24타수 7안타)로 껑충 뛰어올랐다. 한 경기 안타 3개는 2013년 4월 1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1,989일 만이며, 2득점은 지난해 6월 18일 이후 463일 만이다. 이날 경기에 앞서 콜로라도 로키스에 1.5게임 차 앞선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다저스는 지구 우승 경쟁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다저스는 정규시즌 6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류현진은 ‘면도날 제구력’의 정석을 보여줬다. 최고 구속은 시속 149㎞로 강속구라 부를 만한 공은 아니었지만, 대신 스트라이크 존 모서리를 노리는 정확한 제구력과 완급 조절로 상대 타자를 무력화했다. 빠른 공으로는 포심 패스트볼과 컷 패스트볼을 섞어서 구사했고, 커브와 체인지업으로 타이밍을 흔들어놓는데 성공했다. 투구 수는 88개, 그중 스트라이크는 65개로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다저스는 이날 14-0으로 대승을 거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