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우폴 전사들의 위태로운 운명’

0
310
17일 우크라이나 동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철수한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러시아 점령지로 향하는 버스에 앉아 있다. [로이터]

“재판받아야···” 사형도 거론
법무부, 테러단체 지정 요청···우크라 “러와 협상 계속할 것”

우크라이나 동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빼앗기지 않으려 끈질기게 저항하다가 결국 러시아 점령지로 이송된 ‘아조우스탈 제철소 전사’들이 생환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 정치권과 사법당국이 우크라이나 병사들을 전쟁범죄로 처벌하겠다며 벼르고 있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의 영웅’이자 ‘저항의 상징’인 아조우스탈 전사들을 굴복시켜 우크라이나의 항전 의지를 꺾겠다는 속셈도 깔려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과 AP통신 등을 종합하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에 구금된 아조우스탈 전투원들을 데려오기 위해 포로교환을 추진 중이지만, 러시아는 “국제법에 따라 대우할 것”이라는 언급 외에는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오히려 러시아 고위 관료들이 잇따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 병사들의 운명은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됐다. 특히 마리우폴 방어 주력 부대인 아조우연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침공 명분으로 내세운 ‘탈나치화’의 표적인 탓에 포로교환은커녕 처형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의장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항복하거나 포로가 된 사람들을 인도적으로 대우해야 하지만 나치에 관한 입장이 변해서는 안 된다”며 “아조우스탈 수비대는 전범이기 때문에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법무부는 아조우연대를 테러 단체로 지정해 달라고 대법원에 요청했다. 첫 심리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테러 단체 지정 움직임은 향후 포로 교환 협상에 또 다른 걸림돌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 연방수사국에 해당하는 러시아 수사위원회는 “우크라이나 군인들을 심문할 계획”이라며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 민간인에 대해 저지른 범죄로 기소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아조우스탈에는 병사 수백 명이 아직 잔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남은 병사 구출에 사력을 다하고 있다. 전날에는 중상자 53명을 포함해 병사 260여 명이 아조우스탈에서 빠져나와 러시아 통제 지역으로 옮겨졌고, 우크라이나 군당국은 마리우폴에서 “전투 임무 종료”를 선언했다. 병사들의 무사 귀환은 우크라이나군의 사기와 직결되는 문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포로로 잡힌 군인들을 처벌하려는 러시아의 위협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협상한 투항 조건의 실행 가능성과 아조우스탈에 남은 병사들이 협상을 따를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킨다”고 진단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