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세수로 공교육 지원”

0
818

주민투표서 시카고시민 88% 찬성

 

마리화나가 전면 합법화되면 판매 세수로 공교육과 정신건강 서비스를 지원하겠다는 시카고시의 계획이 주민 지지를 끌어냈다.

9일 시카고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마리화나 합법화시, 시카고시가 공립학교 및 주민 정신건강 지원 기금 확충을 위해 적정 수준의 세금을 별도 징수하는 방안’에 대해 주민 88% 이상이 찬성표를 던졌다. 지난 6일 실시된 중간선거에서 각 지자체는 지역 현안에 대한 주민투표를 함께 진행했으며, 시카고시 유권자들에게 주어진 질문 중 하나가 마리화나 판매세와 관련돼있다.

이 질문에 대해 시카고 유권자 88.19%(65만9천498표)가 찬성했으며, 반대는 11.81%(8만8천296표)에 불과했다. 투표 결과는 법적 강제성을 갖지는 않지만, 정치·행정가들이 주민 의견의 지표로 삼을 수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선관위 자료를 인용, 지난 3월 예비선거 과정에서 시카고 유권자 73%가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일리노이주는 지난 2013년 마리화나를 의료 목적에 한해 합법화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이어 지난 6월 의료용 마리화나를 처방 진통제 대용으로 용이하게 손에 넣을 수 있도록 한 내용의 법안이 주의회 상·하원에서 차례로 통과되는 등 접근성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내 33개 주와 워싱턴DC가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고, 이 가운데 10개 주와 워싱턴DC는 기호용까지 허용하고 있지만, 연방법상 마리화나는 여전히 ‘불법 마약’으로 분류된다.

마리화나는 이번 일리노이 주지사 선거의 핵심 이슈 중 하나로 관심을 모았다. 공화당 소속 브루스 라우너 주지사(62)는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주에서 응급실 방문, 마약 운전자, 약물 남용 사례 등이 증가했다”며 기본적으로 반대 입장을 취해왔다. 반면 민주당 후보 J.B. 프리츠커(53)는 “마리화나 합법화가 연 3억5천만~7억달러(약 4천억~8천억원) 세수 증대 효과를 불러올 것”이라며 적극적 찬성론을 펼쳤다. 6일 투표 결과 프리츠커는 54.2% 득표율을 기록하며 라우너 주지사(39.2%)를 크게 앞섰다. 프리츠커의 당선으로 일리노이주 마리화나업계는 한껏 고무된 분위기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