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큰 도움 안된다”

0
944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장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미국인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받는 시나리오를 예견할 수 있다고 언급한지 하루만에 핵심 보건당국자는 ‘마스크 착용’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선을 긋고 나서는 등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공중 보건위생을 책임지는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31일,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 “자료상으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이 보여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 대중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는다는 것이 세계보건기구(WH)와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며칠 동안 재확인한 바”라고 말했다. 애덤스 단장의 이 발언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언급과는 결을 달리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매우 제한적인 기간이길 바란다”는 것을 전제로 전 미국인의 공공장소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스콧 고틀리프 전 연방식품의약국(FDA) 국장의 제안을 살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애덤스 단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의대생들을 상대로 지난 2015년 진행됐던 한 연구 결과,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한 의대생들이 평균적으로 23차례에 걸쳐 얼굴을 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을 들어 마스크 착용시 오히려 얼굴을 빈번히 만지게 됨으로써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CDC가 자료를 살펴보고 있으며 지침이 필요로 한다면 새로운 권고를 내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아픈 사람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