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해턴 빌딩에 헬기 추락 ‘9.11 악몽’

137
10일 옥상 헬기 추락사고가 발생한 뉴욕 맨해턴 한복판의 54층 건물에서 뉴욕 경찰과 소방관들이 대거 출동해 현장 수습을 하고 있다. [AP]

54층 옥상에 화염

뉴욕 맨해턴 한복판의 고층빌딩 옥상에 10일 헬기가 추락해 화염에 휩싸이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고층건물에 항공기가 부딪히는 9·11의 악몽을 연상케 하는 사고에 뉴욕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CNN 등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 이날 오후 1시43분께 맨해턴 미드타운 7번가의 54층짜리 빌딩 옥상에 헬기가 떨어지면서 화재가 발생해 팀 맥코믹으로 신원이 확인된 조종사 1명이 숨졌다.

추락 헬기는 인근 맨해턴 34번가의 헬리포트에서 이륙한 뒤 11분 만에 이같은 사고가 났으며, 해당 건물은 은행과 로펌 등이 입주한 ‘악사(AXA)’ 에퀴터블 빌딩으로 옥상에 별도의 헬기 이착륙 시설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일단 테러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뉴욕 당국은 보고 있다. 사고후 빌딩 주변에는 수십여대의 구급·경찰 차량이 일제히 출동했고, 일대 교통이 한동안 통제되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