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훈장’받은 한국전 참전노병,‘영웅의 전당’헌액

183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5월 21일 백악관에서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에게‘명예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로이터]

바이든의 명예훈장 1호 수여자
오스틴 국방장관 “헌신에 경의”

미군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받은 한국전쟁 참전용사가 국방부 ‘영웅의 전당’에 헌액됐다.

국방부는 6일 한국전쟁에 참전한 랠프 퍼켓 주니어(95) 퇴역 대령을 국방부 영웅의 전당에 헌액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 참가해 공을 세워 2020년 명예훈장을 받은 퇴역 군인 1명과 전날 조 바이든 대통령이 명예훈장을 수여한 베트남전 참전용사 4명도 함께 영웅의 전당에 입성했다.

올해 95세인 퍼켓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작년 문재인 전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맞춰 훈장을 직접 수여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명예훈장을 수여한 인물이기도 하다.

중위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퍼켓은 1950년 11월 청천강 북쪽의 전략적 요충지인 205고지 점령 때 중공군에 맞선 활약상으로 칭송을 받아온 인물이다. 미 육군 특수부대 제8레인저중대를 이끌던 퍼켓은 총격을 유도함으로써 적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일부러 고지 앞으로 나섰다. 당시 수류탄 파편에 맞고도 작전을 지휘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퍼켓 대령은 국가가 요구한 것보다 더 많은 일을 했다. 당신의 헌신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퍼켓은 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 1967년 베트남전에도 참전했으며, 1971년 전역했다. 1992년 육군 레인저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바 있다. 퍼켓은 고령으로 이날 행사에 직접 참석하지는 못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