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오미크론 백신, 일부공장 품질 문제

326
모더나 백신<로이터>

공급난에 약국·병원들, 화이자 백신 접종

미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개량 백신의 공급이 일부 공장의 품질 문제로 원활하지 않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 보도했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달 말 코로나19 원형은 물론 오미크론 변이도 예방할 수 있는 2가 백신을 개발해 미 보건당국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미국내 상당수 약국과 병원에서는 모더나 2가 백신을 구하지 못해 접종 예약을 취소하거나, 화이자 백신을 대신 투여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WSJ에 따르면 대형 약국체인 CVS는 모더나 2가 백신 재고를 모두 소진해 화이자 백신으로 대체하고 있고, 병원체인 카이저 퍼머넌트도 고객들에게 모더나 백신을 기다리지 말고 화이자 백신을 먼저 맞으라고 권고 중이다.
모더나 2가 백신 공급난은 지난달 연방식품의약국(FDA)이 모더나 백신을 약병에 채우고 포장하는 인디애나주 블루밍턴의 한 하청업체 공장을 사찰하면서 벌어졌다.
이 하청업체는 일부 제품에서 눈에 보일 정도의 작은 입자가 발견됐는데도 적절한 조사를 하지 않는 등 여러 건의 제약 관련 기준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FDA는 전했다.
이에 따라 FDA는 모더나의 2가 백신 사용을 승인하면서 해당 공장에서 제조한 수백만 회 투여분은 승인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