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한 시민 대상 ‘경찰 경범죄 배상액’

1270

시카고시 경찰 2위‘불명예’…뉴욕 1위

 

경찰이 무고한 시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경범죄로 인해 물어준 배상금액이 가장 많은 도시로 시카고가 전국 2위에 꼽히는 불명예를 안았다.

최근 월스트릿저널 보도에 따르면, 2010~2014년 시카고시가 경찰관들이 저지른 범죄로 물어준 배상금 액수는 총 2억4,970만달러로 미전역 도시 가운데 두 번째로 많았다. 이 기간 시카고시 경찰청 소속 경관 1만2,042명이 시민들을 폭행하거나 재산의 피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1위는 경관 3만4,454명이 피해를 입혀 총 6억130만달러를 배상한 뉴욕시경이 차지했다. 뉴욕의 배상액은 시카고의 2배가 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LA 5,170만달러, 필라델피아 5,430만달러, 휴스턴 320만달러 등의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