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상 연장되나… 미중 2차 고위급 협상

149
14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미 대표단, 중 부총리와 협상·시진핑 면담

지재권·기술·이행 구속력 등 난제 여전

중 “윈윈 희망”… 정상회담서 최종 타결 관측

미·중 무역 전쟁의 운명을 가를 고위급 협상이 14일부터 베이징에서 시작됐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만나 팽팽한 줄다리기에 들어갔다.

중국중앙(CC)TV가 인터넷을 통해 공개한 협상장 영상을 보면, 중국 측 참석자는 류 부총리 외에 중산 상무부장, 이강 인민은행장,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부주임, 랴오민 재정부 부부장, 정쩌광 외교부 부부장, 한쥔 중국 농업농촌부 부부장, 뤄원 공업정보화부 부부장, 딩쉐둥 국무원 부비서장 등이었다.

미중 고위급 회담은 류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이 지난달 30∼31일 워싱턴에서 라이트하이저 대표 등 미국 협상단과 만나 협상을 벌인 데 이어 두 번째다.

므누신 장관과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이번 협상을 위해 지난 12일 일찌감치 중국에 도착했다.

10여일 만에 다시 대좌한 미중 대표단은 이날 중국의 미국 제품 대량 구매를 통한 미중 무역 불균형 해소 방안에서부터 중국의 지식재산권 보호와 투자 기업에 대한 기술 이전 강요 금지, 국영·민간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조금·지원, 합의 이행 메커니즘 구축 방안 등을 주요 의제로 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관측된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협상 진행 상황에 관한 질문에 “현재 아시다시피 고위급 협상이 진행 중으로 제공할 만한 더 자세한 소식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중 고위급 경제무역협상의 타결 여부는 세계 경제의 발전 및 안정과 관련 있다.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합의를 달성하기를 바란다”며 타결 희망 의지를 내비쳤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장관 등은 15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고 중국 측이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류 부총리도 지난달 방미 때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

미중 양국은 작년 12월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회담을 통해 오는 3월 1일까지 90일간 상호 관세 부과 등 무역 전쟁을 잠시 멈추고 협상에 들어간 바 있다.

당초 이달 말로 예상됐던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최종 빅딜’ 자리가 무산되면서 국제사회의 관심은 이번 회담을 통해 협상 기간을 연장할 것인지에 쏠려 있다.

무역 전쟁 휴전 마지막 날인 3월 1일까지 약 2주가량의 시간만 남은 상황에서 양국이 다시 전면적 무역 전쟁에 나서기보다는 대화 기간 연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무엇보다 키를 쥔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중국과 무역 합의를 이뤄낼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그는 지난 12일 중국과의 ‘90일 무역협상’ 시한인 3월 1일을 연장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다시 회동할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부장관은 13일 열린 행사에서 미·중 정상이 ‘3월 언젠가’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