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차 배달 서비스 개막

0
1049

슈퍼마켓 체인 크로거, 18일 애리조나주서

미국에서 무인자동차를 이용한 생활필수품 배달 시대가 열렸다.

미 최대 슈퍼마켓 체인 ‘크로거’는 18일,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무인자동차 ‘R1′<사진>에 우유와 계란을 비롯해 기타 생필품을 실어 가정에 보내는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크로거와 자율주행차 개발 스타트업 ‘뉴로’는 이를 시작으로 스코츠데일 지역에서 R1을 통한 배송 서비스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처음 시도된 무인자동차 배송 범위가 비록 애리조나 일부 지역으로 한정됐지만, 인건비를 절약해 배송료를 낮추려는 관련 업계의 필사적인 노력이 반영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무인자동차로부터 첫 배송을 받은 주민 섀넌 바겟은 “아무도 없는 차량에서 계란과 우유, 딸기를 받게 돼 믿기지 않는다”며 “무인자동차가 생각보다 훨씬 작았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에게 로봇이 전달해 준 물건을 받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바겟은 매주 사람이 모는 자율주행 택배 차량으로부터 생필품을 배송받아왔다.

배송 서비스에 나선 R1은 호출을 받으면 배달 물품 적재 장소인피닉스 동물원 동쪽 프라이스 식료품점 반경 1.5㎞ 지역을 시속 최대 40㎞ 속도로 오가면서 간선도로나 고속도로를 피해 배달에 나선다. 고객은 스마트폰 앱이나 랩톱컴퓨터를 통해 주문하면 된다. 무인자동차가 집 밖에 도착했을 때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을 열 수 있는 번호를받는다. 이때 고객은 배달비 5.95 달러를 내고 다음 배달 날짜를약속하면 된다. 이번 무인자동차 배송 성공은 다른 무인자동차들이 언론 공개 장소에서 배터리 부족 등으로 당초계획대로 움직이지 못한 것에 비교하면 다행스러운 일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