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성공한 전 대통령 되도록 도와달라”

0
46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 직원들의 배웅을 받으며 청와대를 나선 뒤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연합>

오후 6시 청 떠나며 지지자들 만나
“첫 퇴근이자 마지막 퇴근, 홀가분”
“청와대 대통령 시대 끝나…
주민들 삶 행복해지길 기원”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를 마치는 9일 청와대 앞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성공한 전임 대통령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모든 업무를 마무리하고 청와대를 떠나면서 청와대 정문 앞 분수대에 집결한 지지자들에게 퇴임 인사를 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여러분, (제가) 성공한 대통령이었습니까”라고 묻고 “네”라는 답변을 듣고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업무가 끝나는 오후 6시에 정시 퇴근을 했다. 대통령으로 일하는 동안 첫 퇴근인데 동시에 마지막 퇴근이 됐다”며 “하루 근무가 아닌 5년 근무를 마치는 퇴근이다. 정말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서 정말 홀가분하다”고 하며 “여러분들 덕에 무사히 임기를 마쳤다. 임기 중 여러 위기가 있었지만 잘 극복하고 오히려 더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었다”며 “마침내 우리는 선진국이 됐고 선도국가 반열에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전적으로 우리 국민 덕분이다. 진심으로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난다. 특히 효자동, 청운동, 신교동, 부암동, 북촌, 삼청동 인근 지역 주민께 특별히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민들은 아마 대통령이 있는 ‘대한민국의 심장’이라는 긍지와 보람을 가졌을지 모르지만 교통통제 때문에, 집회와 시위 소음 때문에 불편이 많았을 것”이라며 “역대 대통령들을 대표해서 특별히 인근 지역 주민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처음 취임한 직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작은 음악회를 열고 인근 지역 주민을 모셔 전입신고를 했다”며 “오늘 이렇게 떠나는 인사를 드린다.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나면 우리 인근지역 주민의 삶이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