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우크라이나 주변에 병력 속속 집결

254
동유럽행 수송기로 걸어가는 미군 병력<로이터>

러, 우크라 접경 3곳 병력 증파 포착
미 공수사단, 폴란드서 집결중

우크라이나 주변으로 미국과 러시아의 군대가 속속 집결하면서 전쟁 발발 위기가 점증하고 있다.

6일CNN방송·로이터통신은 지난 4일 상업위성 업체 맥사(Maxar)가 촬영한 위성 사진을 분석, 러시아가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의 국경에서 50㎞ 이내 세 곳에 무장과 병력을 추가 배치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움직임은 10일부터 진행될 러시아·벨라루스군 간 연합훈련이 명분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CNN은 전했다.

CNN 등은 훈련 장소인 벨라루스 남부 루니네츠 내 비행장에는 대공 방어시스템인 S-400과 전투기 Su-25 10여대 등이 배치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러시아 국방부도 공식적으로 루니네츠에 이런 무장을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루니네츠에서 수백㎞ 떨어진 두 곳에서도 러시아가 병력을 증강하고 군사 기지를 설치 중인 모습이 위성 사진에 포착됐다.

이곳에서 동쪽으로 270㎞ 떨어진 우크라이나 남동부 레치차 지역에는 탱크, 곡사포를 포함해 기동 전투 차량이 배치돼 있으며, 막사 등 야전 숙영 시설도 설치되고 있다.

레치차 남동쪽으로 우크라이나 국경과 25㎞ 떨어진 옐스크 인근에도 단거리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러시아 병력이 새로 배치됐다.

영국 군사정보업체 IHS제인스는 옐스크에 3개 이상의 최첨단 포병부대인 대대전술단(BTG) 소속 분대들이 주둔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안드리 파루비 전 국방장관은 이날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상황이 심각해 보인다며 “현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내 어떤 도시든 장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아의 20만 병력이 나라 전체를 침공할 수준이라고는 보지 않는다”라면서도 수도 키예프나 일부 도시 정도를 점령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도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기존에 약속했던 동유럽으로 추가 파견 병력을 현지로 속속 보내고 있다.

6일 AP통신은 이날 수십명의 미군 병력과 무기가 C-17 수송기에 실려 폴란드 남동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인 제슈프-야시온카 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미 육군 최정예 부대인 82공수사단 여단전투단의 일부 인원이 도착한 데 이어 두 번째 미 병력이 합류한 것이다.

앞으로 며칠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의 육군 기지 포트 브래그에서 총 1천700명가량의 미군 병력이 폴란드에 배치된다.

이번에 폴란드 파견되는 병력은 지난 2일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폴란드, 루마니아 등 동유럽에 추가 배치하기로 한 병력 3천명의 일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