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코로나19 환자 4천명 넘어

0
932

통행금지·식당 영업제한도 확산세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4천명을 넘었다.

CNN방송은 16일 오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수를 4,158명으로 집계했다. 전날 오후보다 770여명 늘어났다. 지난 10일 1천명을 돌파한 미국내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3일 2천명을 넘었고, 15일 3천명을 넘어선 데 이어 다시 하루 만에 4천명대로 늘어났다.

감염자 4,158명에는 사망자 74명도 포함된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워싱턴주에서 가장 많은 42명이 나왔고, 이어 캘리포니아주에서 7명, 뉴욕주에서 5명, 플로리다주에서 4명이 이 질환으로 숨졌다. 웨스트버지니아 1곳을 제외한 49개주와 워싱턴DC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뉴욕시를 포함한 뉴욕주에서는 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해 확진자가 967명으로 늘어났다. 뉴욕주 이외의 주별 환자 수는 워싱턴주가 794명, 캘리포니아주가 530명, 매사추세츠주가 197명, 뉴저지주가 178명이었다. 일리노이주는 이날 현재 105명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늦추려는 고강도 조치가 잇따르고 있다. 사람들을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하는 통행 금지나 소상공인들의 생업에 타격을 주지만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막기 위한 식당·술집의 영업 제한 조치가 이날도 여러 주와 시에서 나왔다. 워싱턴DC와 인근의 메릴랜드주는 이날부터 식당과 술집 등을 전면 폐쇄했다. 메릴랜드주는 주방위군과 경찰까지 동원해 이를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뉴욕·뉴저지·코네티컷주도 공동으로 이날부터 식당과 술집, 체육관, 영화관, 카지노 등의 영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식당이나 술집에서 포장 음식을 사거나 차를 탄 채 주문한 음식을 받아 가는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는 허용하기로 했다. 미네소타·켄터키·루이지애나·인디애나주도 비슷한 조처를 했다. 샌프란시스코 등 실리콘밸리 일대 6개 카운티는 주민들에게 3주간 집에 머물라는 ‘자택 대피’ 명령을 내렸다. 식료품 구입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하지 말라는 것이다.

한편 AT&T와 T-모빌, 스프린트 등 주요 통신사들은 당분간 가정용 인터넷과 이동통신 고객들이 무제한으로 데이터를 쓸 수 있도록 데이터 제한을 없앴다. 재택근무·휴교 등으로 인터넷 사용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자 내린 조치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