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장례산업 대격변···“화장이 전체 과반 차지”

0
344
미국에서 화장이 급증하면서 장례산업 판도도 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할리웃 포에버 묘지의 모습<로이터>

화장률 20년만에 2배 , 장의사협회 “2040년엔 화장이 80% 이상될 것”

미국에서 장례문화에 큰 변화가 일어나면서 화장이 20년 전보다 배 이상 늘어 전통적 매장을 누르고 미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장례 방식으로 자리 잡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화장을 선호하는 경향은 앞으로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는 죽음에 대한 미국인들의 생각이 바뀌고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아메리카화장협회(CANA)에 따르면 화장률은 20년 전 27%에서 2020년 56%로 증가 높아졌으며, CANA와 전국 장의사협회(NFDA)는 2040년에는 미국인 80% 이상이 매장보다 화장을 선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뉴욕시 브루클린의 그린우드 표지 대표인 리처드 모일란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정점에 달했을 때는 화장시설이 하루 16∼18시간 가동됐다며 작년에는 2019년보다 35% 많은 4,500구의 시신이 화장됐다고 말했다. 미시간주에 사는 시인이자 장의사인 토머스 린치는 “이런 화장의 급격한 증가는 우리 세대 동안, 아니 지난 2세기 동안 장례 문화에서 일어난 단일 변화로는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국민의 세속화와 함께 화장도 빠르게 증가해 왔다. 지난해 미국 국민 중 교회 등 종교시설에 등록된 사람수는 갤럽이 1937년 처음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의 편리함과 저렴함에 대한 인식이 늘고 있는 것도 화장 증가에 기여한 요인으로 꼽힌다. NFDA에 따르면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고인 대면과 매장 등으로 진행되는 전통 장례의 중간 가격은 7천848달러지만 화장의 중간 가격은 2천550달러이다. 고인 대면을 거쳐 화장하는 장례의 중간 가격은 6천770달러 정도다.

또 유족이 여러 주에 흩어져 살고 있을 경우 고인의 시신을 아무도 방문하지 않을 특정 장소 묘지에 매장하기 위해 많은 돈과 노력을 들인다는 게 큰 의미가 없다는 인식도 늘어나고 있다.

리처드 모일란 그린우드 묘지 대표는 “화장을 선택한 유족들은 우리가 무엇을 어떻게 하는지, 화장된 시신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알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이 세대는 단지 3일간의 장례를 치르고 싶지 않을 뿐”이라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