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도 커피 배달 서비스

0
1016

스타벅스, 마이애미서 시범실시후 전국 확대

세계 최대의 커피 체인망인 스타벅스가 중국에 이어 ‘본고장’ 미국에서도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스타벅스의 케빈 존스 CEO는 13일, 뉴욕에서 열린 투자자들과의 모임에서 미국에서도 스타벅스 커피 배달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CNBC 등 주요 언론들이 보도했다. 스타벅스는 미국의 음식배달 플랫폼인 우버이츠(Uber Eats)와 손잡고 마이애미주에서 시범 서비스를 한 뒤 미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스타벅스 측은 내년 2분기까지 약 8,500개에 달하는 직영 매장 가운데 4분의 1 정도에서 배달 서비스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버이츠는 미국의 자동차 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계열사다.

스타벅스는 중국에서는 이미 지난 11월부터 중국의 대표적인 IT기업인 알리바바그룹 산하 음식배달 플랫폼인 어러머와 손잡고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약 30개 도시의 2천여개 매장에서 스타벅스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중국의 토종 커피 체인망인 루이싱커피의 강력한 도전에 자극받은 탓이다. 루이싱커피는 지난 9월 중국 최대 IT·게임 기업인 텐센트와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텐센트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웨이신을 활용한 배달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올해 1월 중국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에 첫 매장을 연 루이싱커피는 현재 중국 22개 도시에서 약 1,80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중국의 커피 체인 시장은 여전히 세계 1위의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가 장악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지난해 기준 연간 34억달러(3조8천200억원)의 수익을 내는 중국 커피 체인 시장의 8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