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절반 이상 낙태 찬성···사상 최고

0
227

낙태와 관련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낙태권을 지지하는 여론이 역대 최고치에 근접했다는 조사 결과가 오늘(2일) 나왔다.
갤럽이 지난달 2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성인 천 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가 낙태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는 갤럽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았던 1995년 56%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갤럽은 1996년 이후 낙태에 대한 찬성 응답은 45~50% 사이 박스권을 오갔다고 부연했다.

낙태 반대는 전체의 39%로서, 이 역시 1996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보장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는 것을 다수 의견으로 채택한 초안을 입수했다며 상세 공개한 뒤 찬반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이뤄졌다.

이른바 ‘로 대 웨이드’ 판결로 불리는 1973년 연방 대법원 판결은 임신 약 24주 뒤에는 태아가 자궁 밖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보고 그 이전에는 낙태를 허용한 것으로, 여성의 낙태권 보장에 기념비적 이정표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연방 대법원 구성이 ‘보수 우위’로 재편된 뒤 연방 대법원이 작년부터 낙태 가능 기준을 임신 15주로 좁힌 미시시피주의 법률을 심사하며 판결이 뒤집힐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