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2%가 북한 핵 우려”

0
780

AP통신-시카고대학 설문조사

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AP통신은 시카고대 여론조사센터(NORC)와 공동으로 미전역 성인 1,062명을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보도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52%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위협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는 응답(48%)보다 더 높은 비율이다. 또 러시아의 전 세계적 영향력 확대(47%)나 중국의 영향력 확대(40%), 전염병의 확산(45%), 불법 이민(40%) 같은 문제들보다도 더 우려스러운 문제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미국인들에게 북핵보다 더 심각하게 생각하는 위협이 될 글로벌 이슈는 극단주의 무장그룹(55%)뿐이었고, 기후 변화는 북핵 위협과 똑같이 52%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답했다. 미국인들은 올해 러시아나 북한 등 전통적인 적성국과의 관계가 악화할 것으로 봤다. 39%는 ‘악화할 것’이라고 답했고, 38%는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개선될 것’이란 답은 22%에 그쳤다. 또 미국의 전 세계적 위상도 ‘악화할 것’이란 답이 53%를 차지한 반면 ‘개선될 것’이란 답은 21%에 머물렀다. 25%는 ‘비슷할 것’이란 의견을 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반적인 외교정책 수행에 대해 미국인의 63%는 불만스럽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35%에 그쳤다.<사진>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