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세계의 경찰’ 계속할 순 없다”

0
129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26일(현지시간) 이라크의 미군 부대를 깜짝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분쟁지역에 주둔한 미군 부대를 찾은 건 처음이다. 이번 방문은 논란을 불러온 시리아 철군 방침 발표 후 일주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으며 멜라니아 여사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 일부 참모진이 동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오른쪽부터)과 멜라니아 여사가 이라크 미군 기지에 도착해 장병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이라크 미군기지 ‘깜짝 방문’서 강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미국은 계속해서 세계의 경찰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라크 바그다드 서쪽의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전격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발언은 시리아 철군에 대한 비판론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우리는 세계의 경찰이 될 수 있지만 다른 나라도 우리를 도와야 한다’는 전날 발언에서 더 나아가 ‘세계의 경찰’로 상징돼온 미국의 개입주의 외교 노선 자체에 종지부를 찍고 ‘고립주의’로 돌아갈 수 있다는 뜻까지 내비치며 동맹들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인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등 한반도에서의 미국 역할과도 연계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이 발언을 놓고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분쟁지역내 미군 부대 방문인 이번 이라크 깜짝 방문을 자신의 시리아 철군 방침 방어 및 ‘세계의 경찰’ 역할론에 대한 종식을 선언하는 기회로 활용했다”며 “다국적 동맹국들로부터 철수하는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방어하려고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라크 방문에서 “모든 부담을 우리 미국이 져야 하는 상황은 부당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더는 자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를 이용하고 우리의 엄청난 군을 이용하는 국가들에 더는 이용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은 그에 대해 돈을 내지 않는다. 이제는 돈을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군)는 전 세계에 걸쳐 퍼져 있다. 우리는 대부분의 사람이 들어보지조차 못한 나라에도 있다”며 “솔직히 말해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NBC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장병들 앞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국이 지구상 모든 나라를 위해 싸워서는 안 된다. 많은 경우에서 전혀 배상받지도 못한 채 말이다”라며 “미국이 계속 싸워주기를 원한다면 그들도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어 “때때로 그건 금전적 대가를 가리킨다”면서 “우리는 세계의 호구(suckers)가 아니다. 우리는 더는 호구가 아니다. 사람들은 우리를 호구로 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연달아 부자 나라들에 불이익을 당하면서 보조금을 지급할 수 없다고 언급한 연장선상으로, 시리아 철수 및 아프가니스탄 주둔병력 대폭 축소 등 중동전략 궤도수정에 이어 경우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의 추가적인 철수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트럼프 대통령이 ‘세계의 경찰론’ 폐기 카드로 배수의 진을 쳐가며 동맹도 비용의 관점에서 접근하겠다는 ‘미국 우선주의’ 기조를 다시 한번 분명히 함에 따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이달 말 조기 교체와 맞물려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분담 압박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