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천연가스 가격, 공급 우려 속 13년만에 최고치

0
275
LNG 운반선<로이터>

중국, 코로나 봉쇄 속 LNG 수입 급감···세라믹 생산 일부 중단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 등으로 인해 미국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13년여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1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천연가스 선물은 5.8% 상승한 100만BTU(열량단위)당 6.62달러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18년 11월 이후 최고다.

미국 북부 지역에서 예년보다 봄 기온이 내려간 가운데 트레이더들은 천연가스 재고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에너지 공급에 대한 세계적 우려 속에 미국 천연가스 가격은 연초 대비 80% 이상 올랐다.

러시아산 가스를 대체하기 위한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의 유럽 수출이 급증하면서 미국 내 천연가스 가격도 높아졌다. LNG 수출이 최대 여력까지 늘어난 가운데 미국 천연가스 재고는 2019년 이후 최저다.

러시아 석탄 금수 조치로 인한 석탄 가격 상승으로 대체재인 천연가스 수요가 덩달아 높아진 측면도 있다.

한편 중국의 1분기 LNG 수입은 1년 전보다 14% 급감했다. 세계 천연가스 가격이 올라 수입 비용이 늘어난데다 코로나19에 따른 주요 도시 봉쇄로 내국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컨설팅업체 우드매켄지는 2026년까지 중국의 LNG 수요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앞서 지난해 중국은 석탄 공급 부족에 따른 천연가스 수요 급증으로 인해 세계 최대 LNG 수입국에 올랐다. 이는 세계 천연가스 가격을 끌어올리는 데 일조했다.

중국석유천연가스그룹(CNPC)은 LNG 수입 비용이 늘어나자 기업용 천연가스 요금을 약 35% 인상했다.

중국 내 LNG 가격은 사상 최고 수준으로 뛰었다. 가스 비용 상승은 전력 생산과 에너지 집약 산업 생산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로 블룸버그NEF에 따르면 중국 세라믹 생산라인의 32%는 지난달 첫 보름간 운영을 중단했다.

중국 LNG 수요 감소는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대한 의존도를 줄인 유럽을 향한 천연가스 공급이 확대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