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대응 포기한 것 같다”

0
1449

유럽 등 해외 전문가들, 언론 등 우려의 목소리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을 두고 해외에서 “미국이 포기한 것 같다”는 반응이 나온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50개주가 모두 경제 활동 재개에 속도를 높이는 가운데 인구수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를 포함해 남부·서부의 주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 그러자 코로나19 신규 환자를 줄이는데 성공한 해외의 보건 전문가들이 불안과 못 믿겠다는 눈길로 미국을 지켜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이들은 코로나19에 타격을 입은 미국내 각 주들이 왜 경제 재개를 계속 확대하고 과학자들의 조언이 종종 무시되는지 의아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뉴질랜드 오클랜드대학의 전염병 전문가 수지 와일즈는 “미국이 마치 포기한 것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와일즈는 “안전하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일하러 가야만 한다는 게 어떤 건지 상상이 안 된다. 이게 어떻게 끝날지 알기 어렵다. 더 많은 사람이 감염되고, 더 많은 사람이 죽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럽에서도 미국의 대응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독일 한 공영방송은 홈페이지에 “미국은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을 포기했는가?”란 제목의 기사를 올렸고, 스위스의 보수 신문 노이에 취르허 차이퉁은 “미국이 코로나19 환자수가 늘어나는 것을 용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베를린공과대학의 라인하르트 부세 교수는 미국 일부 주에서 환자가 증가하는데도 경제를 가동한 점을 들어 “나는 그 논리를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 나섰어야 할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백악관의 간섭으로 제 역할을 못 했다는 지적도 있다. 하버드대학 마크 립시치 교수는 “우리나라의 많은 다른 부문과 마찬가지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는 CDC의 역량이 백악관의 참견으로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말했다.

최근 몇 주 새 중국이 취한 조치도 미국과 뚜렷이 대비된다고 WP는 지적했다. 수도 베이징에서 150명이 넘는 집단발병이 발생하자 당국이 지역을 봉쇄하고 대규모 검사에 나섰다는 것이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또다시 폐쇄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