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C
Chicago
Monday, February 6, 2023
spot_img
Home종합뉴스미성년자 노린 몸캠피싱 급증···FBI 경보 발령

미성년자 노린 몸캠피싱 급증···FBI 경보 발령

10대 소년 주로 노려···아프리카발 온라인 범죄 시도 많아

미국에서 미성년자를 노린 ‘몸캠 피싱’이 최근 급증해 연방수사국(FBI)이 공공 안전 경보를 발령했다고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가 19일 보도했다.
몸캠 피싱은 신체 노출을 유도해 사진이나 영상을 확보한 뒤 이를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돈을 갈취하는 범죄 수법이다.
보도에 따르면 FBI는 최근 1년간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몸캠 피싱 신고 7천여건이 접수됐고 최소 3천명의 범죄 피해자 사례가 등록했다고 밝혔다. 몸캠 피싱 탓에 자살로까지 이어진 사건도 10여건에 달했다.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려 실제 몸캠 피싱 사례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악시오스는 짚었다.
FBI는 몸캠 피싱을 벌이는 범죄자들은 소셜미디어(SNS)나 게임 사이트, 채팅 앱 등에서 가짜 여성 계정을 이용해 여성으로 행세하며 14∼17세의 소년을 노린다고 설명했다.
미국인을 겨냥한 상당수 몸캠 피싱은 나이지리아, 코트디부아르 등 서아프리카에서 시도된 것으로 전해졌다.
FBI는 보호자들이 아이들에게 몸캠 피싱에 대해 얘기해주고 특히 연말연시 때에는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충고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사실 많은 범죄 희생자가 겁을 먹고 얘기를 못 하기에 집계에 포함되지 않는 사례가 많을 것”이라며 “피해자들은 방법이 없다고 느낄 수 있는 만큼, 그들에게 혼자가 아니고 희망이 있다고 안심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
- Advertisment -

Most Popular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