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전서 AI가 그린 그림이 1위

684
AI가 제작한 ’스페이스 오페라 극장‘ 우승 사진. <제이슨 엘런 디스코드 캡처>

‘텍스트 → 이미지 변환’ AI 프로그램 활용 “이것도 예술인가” 논란

미술전에서 인공지능(AI)이 생성한 그림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3일 보도했다.
지난달 ‘콜로라도 주립 박람회 미술대회’의 디지털아트 부문에서 게임 기획자인 제이슨 M. 앨런(39)이 AI로 제작한 작품 ‘스페이스 오페라 극장’(Theatre D‘opera Spatial)이 1위에 올랐다.
그런데 그의 그림은 다른 일반적인 작품과 태생이 달랐다. 텍스트로 된 설명문을 입력하면 몇 초 만에 이미지로 변환시켜주는 ‘미드저니’(Midjourney)라는 AI 프로그램으로 생성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앨런은 이런 식으로 얻은 작품 중 3점을 골라 대회에 제출했고, 이 중 하나가 1위를 한 것이다.
미술전 디지털아트 부문의 규정을 보면 창작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거나 색깔을 조정하는 등 디지털 방식으로 이미지를 편집하는 행위가 인정된다. 그러나 앨런이 자신의 우승 소식을 소셜미디어 디스코드에 올리고, 이것이 다시 트위터로 옮겨가 급속히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네티즌들은 예술가가 단 한 번의 붓질조차 하지 않은 작품이 우승을 차지하는 게 정당한지, 더 나아가 사람이 아닌 AI가 생성한 그림을 예술작품으로 볼 수 있는지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이에 대해 앨런은 NYT에 애초에 자신은 대회에 작품을 제출할 때 ‘미드저니를 거친 제이슨 M. 앨런’이라고 명시해 AI로 작품을 생성했다는 점을 밝혔기에 작품의 출처를 속인 사실이 없다고 항변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