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식

0
114

미주한인 이민 120주년 기념식이 13일 오전 11시, 하와이한인회 주관으로 호놀룰루 그리스도 연합감리교회에서 열렸다.‘미주한인 이민역사’에 대한 동영상 상영 후
하와이한인기독교총연합회장 황성주 목사의 개회 기도가 이어졌다.국민의례 후 서대영 하와이 한인회장의 환영사, 한의준 목사의 ‘그리스도연합감리교회와 이민발자취’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축사를 권성동 국회의원이 대독한 후 릭 블란지아디 호놀룰루 시장, 홍석인 호놀룰루 총영사, 석동현 평통 사무처장 외 참석한 한국 국회의원들의 축사가 계속됐다.
기념식 후 오후6시부터는 힐튼 하와이 빌리지에서 미주한인 재단 하와이 주관으로 만찬이 개최됐다. 사진전시회가 열린 가운데 ‘Song of Love’ 동영상도 상영됐다.
탤런트 김승우씨가 특별 출연해 ‘Unfinished Story’라는 다큐멘터리를 소개해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주류사회 정치인들은 미주 이민 120주년을 맞아
미국에 정착해 주류사회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코리안 아메리칸의 위상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며 축하의 분위기 속에 만찬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