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

70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15일 백악관에서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후 양측 정부 인사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AP]

무역전쟁 18개월만에 첫 합의···다우 29,000선 돌파

미국과 중국이 15일 1단계 무역 합의에 최종 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중국측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와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다. 지난해 12월 13일 미중이 공식 합의를 발표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서명으로 합의를 마무리했다. 2018년 7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첫 관세 폭탄으로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지 약 18개월 만이다. 이번 합의는 사실상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벌이던 미중의 첫 합의이며, 일종의 휴전을 통해 추가적인 확전을 막았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획기적인 합의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농산물을 포함해 미국산 제품을 대규모로 구매하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한편 기존 관세 가운데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낮추는 것이 합의의 골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은 농산물과 공산품, 서비스,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향후 2년간 2,0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기로 했다.
미국은 당초 지난해 12월15일부터 부과할 예정이었던 중국산 제품 1,600억달러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에서 무역 합의 서명 소식에 힘입어 다우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사상 처음 29,000선을 돌파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90.55포인트(0.31%) 오른 29,030.22로 거래를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6.14포인트(0.19%) 오른 3,289.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7.37포인트(0.08%) 상승한 9,258.70을 각각 기록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