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관광객 유치 입국절차 간소화

0
221

종이서류 대신 디지털
국경제한 해제 나서

미국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입국 절차 간소화 추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연방 상무부는 코로나19 이후 각종 여행 제한으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국가 여행·관광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은 “입국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면서 “종이 서류 기반의 번거로운 절차에서 디지털화된 프로세스로 전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엔데믹(전염병의 풍토병화) 속에서 세계 각국이 외국인 입국 금지를 포함한 국경 제한을 해제하는 추세에 발맞춘 조치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미국에 입국하려면 코로나 예방 접종이 필요하고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야 한다. 이에 미국 내 항공사들은 다른 국가들에선 음성 검사 결과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행정부의 조치를 요구하는 분위기다.

바이든 행정부는 관광 활성화 전략을 통해 2027년까지 외국인 관광객을 9,000만명, 이들의 연간 지출액을 2,790억달러로 늘린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연방 상무부에 따르면 2019년 외국인 관광객 수는 7,940만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 직후인 2020년 1,920만명으로 급감했고 2021년 2,210만명으로 소폭 회복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