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 유족에 전할 바이든 서한 갖고 일본 찾아 아베 애도

304
니 블링컨(가운데) 미 국무장관이 1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피격 사망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 은 이날 앞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면담하고 애도를 표했다 <연합>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11일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면담하며 아베 신조 전 총리의 피격 사망과 관련해 애도를 표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약 10여 분간 기시다 총리를 예방해 미국 정부를 대표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현지 방송 NHK가 보도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는 확고한 미일 동맹의 옹호자이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이라는 앞을 내다보는 비전을 내걸고 미국 등 뜻이 같은 국가와의 협력 강화에 큰 공헌을 남겼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시다 총리는 “블링컨 장관의 일본 방문이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위로 전화를 비롯한 미국 측의 따뜻한 마음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직 총리로서 폭력에도 꿋꿋하게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아베 전 총리의 유지를 이어 미일 동맹 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아베 전 총리의 유족에게 전달할 바이든 대통령의 편지도 갖고 왔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6~9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데 이어 11일 태국 방콕을 방문한 뒤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일정을 변경해 이날 오전 일본을 찾았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사건 발생 당일인 8일 아베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워싱턴DC의 주미일본대사관저를 찾아 조문했으며 이튿날 기시다 총리에게 전화해 조의를 전달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