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기업 3,600개 파산보호 신청

0
642

올 상반기 코로나19 대유행 여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미국에서 8년 만에 가장 많은 기업이 파산보호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 전미파산협회(ABA) 자료를 인용해 올해 상반기 3,600여개 기업이 법원에 파산법 제11조(챕터11)에 따른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상반기 신청 건수로는 지난 2012년 이후 최다 기록이다. 올 들어 미 2위 렌터카업체인 허츠, 유명 의류업체 제이크루, 명품 백화점 니만마커스가 줄줄이 파산보호신청을 낸 데 이어 최근 몇주 사이에도 체서피크 에너지, 일본계 가정용품 회사 무지USA, 소매업체 뉴욕&컴퍼니가 이 대열에 합류했다.

다만 지난달에는 경제 안정화를 위한 연방정부의 각종 지원 프로그램, 각 기업의 회사채 발행과 대출 확대 등에 힘입어 파산보호 신청 건수가 줄었다고 NYT는 전했다. 예상보다 따른 경제활동 재개도 상당수 기업들이 숨통을 돌리는데 도움을 줬다.

그러나 지난달 말부터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크게 늘어나고 있어 기업들의 파산보호신청도 함께 늘어날 수 있다고 신문은 전망했다. 사회경제적 ‘셧다운’ 조치가 부활하고 소비자 심리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