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러에 강력 제재·푸틴 두 딸도 대상

0
389
조 바이든 대통령[로이터=사진제공]

주요 금융기관 거래 전면 금지···모든 분야 신규 투자 금지
“금융 충격 비약적으로 올릴 것”···법무부, 러 올리가르히 첫 기소

미국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유럽연합(EU) 등 서방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발생한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 사건 이후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한층 강화하고 나섰다.

백악관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은 G7 및 EU와 함께 부차 사태를 비롯해 우크라이나에서 자행하고 있는 러시아의 학살 행위에 즉각적이고 가혹한 경제적 대가를 물을 것”이라며 “그 일환으로 러시아에 대한 신규 투자 금지를 비롯해 추가 금융 제재 등의 조치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트위터 계정에 “부차에서 발생한 잔혹행위에 대해 러시아는 혹독하고 즉각적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분명히 밝혀왔다”며 “우리는 오늘 동맹과 파트너들과 함께 (러시아를) 완전히 마비시키는 새로운 제재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별도 브리핑에서 “러시아의 최대 은행을 전면 차단함으로써 러시아 금융에 가하는 충격을 비약적으로 높이겠다”며 한층 강력해진 금융 제재를 발표했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두 딸 등 푸틴 대통령의 가족과 핵심측근 및 그 가족들에 대을 제재 대상에 포함하는 새 방침을 밝혔다.

우선 이번 제재로 러시아 최대 국책은행인 스베르방크와 러시아 최대 민간은행인 알파뱅크는 금융 시스템에서 전면 차단된다.

이 당국자는 “이들 기관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미국인이 이들 기관과 거래하는 것 역시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에너지 관련한 거래에 대해서만 예외가 적용된다.

미 행정부는 전체적으로 러시아 은행의 3분의 2 이상이 전면 차단 대상에 포함되며, 이들의 자산 규모는 침공 이전 기준으로 1조4천억달러에 달한다고 전했다.

또 그동안 에너지분야에 한정됐던 러시아에 대한 신규 투자가 전 분야로 확대돼 전면 금지된다.

이와 함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성인인 두 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부인과 딸, 대통령과 총리를 지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미사일 미슈스틴 러시아 총리 등 핵심 인사 및 그들의 가족들도 제재 명단에 포함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