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온실가스 배출로 다른 나라에 1조9천100만달러 피해”

329

다트머스대 연구팀, 기후위기 국가책임정도 첫 추산
“부자나라가 기후변화 야기했는데 피해는 빈국에 집중”

미국이 배출한 온실가스가 다른 국가들에 1조9천100만달러에 가까운 경제적 손실을 입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 다트머스 대학 연구팀은 최근 학술지 ‘기후 변화’에 게재한 논문에서 미국이 배출한 온실가스 때문에 1990~2014년간 전 세계 소득이 기대치보다 1조9천100만달러 가량 감소했다고 추산했다.
현재는 중국이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지만, 역사적으로는 미국이 압도적 1위다.
산업혁명 초기인 1850년부터 기산하면 미국의 온실가스 누적배출량은 중국의 갑절에 가까운 수준으로 평가된다.
다트머스대 연구진이 진행한 분석에서도 미국이 기후위기에 미친 영향은 중국(1조8천300만달러)을 다소 웃돌았다.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피해는 주로 가난한 나라에 혹서와 흉작 등을 유발하는 방식으로 일어났다고 연구진은 진단했다.미국, 중국에 이어서는 러시아(9천860억 달러), 인도(8천90억 달러), 브라질(5천280억 달러) 등 브릭스(BRICS)에 포함된 국가들이 기후위기와 관련한 책임이 큰 나라로 지목됐다.
이들 5개국이 1990~2014년 전 세계에 끼친 피해는 총 6조 달러로, 같은 기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1%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연구팀은 개별 국가가 기후 위기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과 지역별 기후 조건, 경제적 변화 등 요인을 다양한 모델로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도출했다.
공동 저자인 크리스 캘러핸 다트머스대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이 피해 유발자 목록 최상단에 위치한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우리는 사상 처음으로 한 나라의 온실가스 배출이 특정한 피해를 초래했다는 점을 추적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온실가스 배출에 따른 기후변화가 부유한 나라와 가난한 나라에 서로 다른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지적했다.
북미와 유럽 등 북반구 부국들은 기후변화를 야기하고서도 경제적으로 큰 피해를 보지 않았다.
오히려 캐나다와 러시아 같은 나라는 추위가 덜해진 덕분에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기간이 길어지고 혹한으로 인한 피해가 줄었다. 반면, 주로 열대 지역에 있는 빈곤국들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지 않았음에도 가뜩이나 더운 기후가 더욱 뜨거워지면서 심각한 경제적 피해를 보았다고 연구진은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는 생물 다양성 감소와 문화적 피해, 기후재난 등으로 인한 인명손실 등 GDP에 포함되지 않은 요소는 고려되지 않았기에 실제 피해 규모는 이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