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자산가 10명중 9명꼴 “증시에 거품 있다” 인식

188

미국에서 100만달러 이상의 돈을 주식에 투자한 자산가 10명 가운데 9명꼴로 뉴욕증시가 이미 버블(거품) 상태이거나 버블에 근접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모건스탠리가 인수한 온라인 증권사 이트레이드증권이 지난 1~7일 주식 계좌를 통해 100만달러 이상 굴리는 투자자 188명을 상대로 벌인 설문에서 16%는 미 증시에 “이미 거품이 완전히 끼었다”고 답했다. 또 46%는 “일부 거품이 끼었다”고 평가했고 29%는 “거품에 근접했다”고 답했다. 거품과는 거리가 멀다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들 중 64%는 증시의 상승세가 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4분기의 같은 조사치보다 오히려 9%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특히 올해 1분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는 응답도 54%에 달했다. 다만 이들 가운데 상승폭이 5% 안쪽일 것이라는 응답이 43%로 가장 많아 최근과 같은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지는 않는 분위기라고 CNBC는 전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와 연방정부의 부양책 등에 힘입어 지난해 나스닥 지수는 43.6% 오르고 S&P500 지수는 16.3% 상승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