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출생아, 7년만에 반등 코로나로 바닥찍고 회복세

0
305

미국에서 지난해 출생아 수가 전년보다 1% 증가해 7년 만에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등이 24일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바닥을 찍은 뒤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잠정 집계에 따르면 올해 2월 10일까지 1년 간 미국의 출생아는 365만9천289명으로 전년인 2020년(361만명)보다 1% 증가했다. 이로써 2014년 이후 내리막길을 걷던 미국의 출생아 수는 2020년 바닥을 친 뒤 방향을 틀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출생아 감소폭이 3.8%에 달했으며, 2014년부터 이전까지는 평균 감소폭이 2%였다.
출생률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여성 1천명당 출산은 1천663.5명으로 역대 최저였던 전년보다 1% 올랐다.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66명으로 전년 1.64명보다 조금 증가했다. 다만 세대 유지를 고려한 출생률 2.1명보다는 여전히 낮은 것이다.

CDC 관계자는 “2020년 출생률이 낮았던 것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경제 상황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하지만 지난해에는 경제가 반등했다. 이런 경향이 자금 기반, 임신 유지에 자신감을 불어넣었다”고 풀이했다.
인종별로는 엇갈린 추세를 보였다.
지난해 백인·히스패닉 여성 출산은 각각 2% 늘었지만, 흑인 여성은 2% 줄었고, 아시아·인도계 여성은 각각 3%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30대 후반 여성 출산이 5% 증가해 최대폭을 보였다.
제왕절개 출산은 지난해 무려 32.1% 증가했다.
편의성을 이유로 이를 요청하는 의사와 산모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