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회복 예상보다 빨리 시작···전망 매우 불투명”

690

파월, 하원 금융서비스위서 밝혀
발행시장서 회사채 매입 프로 가동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29일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을 시작했지만, 경제 회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와 정부의 지원 노력에 달렸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3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출석에 앞서 준비한 서면 답변자료에서 “경기 전망이 매우 불투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중요한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고 예상보다는 빨리했다”면서 “이 같은 경제활동의 반등은 환영할만하지만 새로운 도전, 즉 코로나19 바이러스 통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다시 참여하기에 안전하다고 확신할 때까지 완전한 경기 회복은 이뤄질 것 같지 않다”면서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월부터 경기침체 국면에 접어든 이후 최근 일부 회복 조짐이 보이지만 조속한 완전회복을 장담하기는 어렵다는 취지다.

파월 의장은 언급은 미국 내 상당수 주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나왔다.

연준은 개업 지원책의 하나로 ‘프라이머리마켓 기업신용기구(PMCCF)’를 통한 회사채 매입을 이날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발행시장에서 연준이 기업으로부터 직접 회사채를 사들이는 방안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