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1인당 연간 의료비부담 ‘세계 최고’

312

1만586달러···영국·일본의 2배

미국의 1인당 연간 의료비가 다른 선진국들의 의료비와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나 사실상 미국인이 부담하는 의료비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LA 타임스는 여러 기관의 다양한 통계자료를 분석해 다른 선진국보다 미국이 과도하게 의료비가 높은 실정이라며 의료비와 관련한 당국의 규제가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인구 한 명당 부담한 연간 의료비는 1만586달러로 독일, 캐나다, 영국, 프랑스 등 다른 선진국과 비교해 2배 이상 높게 측정됐다. 다른 선진국들의 1인당 연간 의료비는 독일 5,986달러, 네덜란드 5,288달러, 호주 5,005달러, 캐나다 4,974달러, 프랑스 4,965달러, 일본 4,766달러, 영국, 4,070달러 등이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심각한 질병에 걸려 의료비에 과도한 지출을 한 미국인은 전체의 7.4%로 다른 선진국의 평균 1~3% 보다 매우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염증성장질환 치료제인 ‘아달리무밥(휴미라)’이 미국 내에서 2,505달러인데 반해 독일에서는 1,749달러, 영국 1,180달러, 캐나다 1,164달러, 일본 980달러 등으로 측정됐다며, 국가별로 같은 치료제의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더해 미국은 약값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 치료비 역시 국가별로 큰 차이를 보였는데, 이 역시 미국이 가장 치료비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무릎 관절 수술’의 경우, 미국은 2만8,000달러 이상의 치료비가 필요하지만 영국에서는 1만8,000달러, 호주에서는 1,6000달러 이하의 비용이 요구됐다.

높은 의료비에 불구하고 미국의 의료의 질은 선진국 중 꼴찌 수준인 점도 드러났다.

당뇨·암·홍역 등 치료 가능한 질병으로 사망하는 미국인은 지난해 인구 10만 명 당 112명인데 반해 프랑스의 경우 61명, 캐나다 78명, 영국 85명 등이었다.

신문은 “국가별 의료보험 차이보다 각각의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의료비에 대한 엄격한 규제여부에 따라 한 사람이 의료비가 달라진다”고 지적했다.<석인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