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2차 토론 대진표 확정

92
민주당의 2020 대선 후보들.[워싱턴포스트]

인종 문제로 공방 벌인 바이든-해리스, 이번에도 같은 날 TV토론

정권교체를 노리는 민주당의 두 번째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연방상원의원의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18일 워싱턴포스트(WP)와 AFP통신에 따르면, 오는 30∼31일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민주당 대선후보 TV토론 주관사인 CNN 방송이 이날 라이브 추첨을 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은 나란히 둘째 날인 31일 토론자로 나선다. 모두 10명이 나서는 2일차 토론의 주인공은 단연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이다. 지난달 말 1차 토론에서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은 두 사람이 재대결을 하는 모양새여서다. 당시 해리스 의원의 집중포화로 ‘대세론’에 상처를 입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설욕에 성공할지, 아니면 1차 토론 이후 단숨에 유력 주자로 부상한 해리스 의원이 다시 한번 바이든 전 부통령을 발판 삼아 선두권으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흑인 여성인 해리스 의원은 지난 토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과거 흑인과 백인 학생이 같은 스쿨버스에 타도록 한 정책에 반대했다는 점 등을 집중 공격하고, 정책 면에서도 능숙한 모습을 보여 ‘가장 토론을 잘한 후보’로 꼽혔다. 그 결과 퀴니피액대학이 10∼15일 캘리포니아주 유권자 1,125명(민주당원 또는 민주당 성향 유권자 519명 포함)을 대상으로 설문해 이날 발표한 민주당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해리스 의원은 23%의 지지로 21%의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제치고 처음으로 선두에 올랐다. 캘리포니아는 해리스 의원의 고향이자 지역구다.

같은 날 토론에는 훌리안 카스트로 전 주택도시개발 장관, 기업인 앤드루 양, 코리 부커(뉴저지) 상원의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뉴욕) 상원의원,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마이클 베닛(콜로라도) 상원의원, 털시 개버드(하와이) 하원의원, 제이 인즐리 워싱턴 주지사도 참가한다.

첫날인 30일 토론에서는 똑같이 진보 성향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의 맞대결이 가장 관심을 끈다. 증세, 이민규제 완화, 총기규제 강화 등 비슷한 목소리를 내온 두 후보 중 누가 진보 유권자의 표심을 더 많이 가져올지 이번 대결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두 후보는 이날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에서도 18%(샌더스) 대 16%(워런)로 막상막하의 지지율을 보였다. 30일 토론에는 샌더스·워런 상원의원 외에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텍사스),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상원의원, 스티브 불럭 몬태나 주지사, 팀 라이언(오하이오) 하원의원, 존 히켄루퍼 전 콜로라도 주지사, 존 델레이니 전 하원의원(메릴랜드), 작가 메리앤 윌리엄슨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틀에 걸친 토론이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로 나뉘지 않도록 후보자들을 3개 등급으로 나뉘어 골고루 섞었다고 WP는 전했다. 1차 토론에서는 워런 의원을 제외한 나머지 유력 주자들이 모두 같은 날 배치된 바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