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인종차별 근절해야”

69
조 바이든 대통령[로이터=사진제공]

노예해방일 맞아 링컨 초상화 앞서‘인종 형평성’강조

조 바이든 대통령은 18일 새로운 연방 공휴일로 지정된 노예해방 기념일(6월19일)을 맞아 뿌리 깊은 인종 차별을 근절할 것을 촉구했다.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포고문에서 “나는 미 국민에게 남북전쟁의 종식과 흑인들의 해방을 인정하고 축하하며 우리의 건국 이상과 공동 번영을 여전히 훼손하는 체계적 인종주의를 근절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6월 19일은 모든 미국인이 인정해야 하는 날”이라며 이날을 새로운 국가 공휴일로 제정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인종적 형평성에 관해 여전히 할 일이 많다면서 이에 차질을 주는 요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이 코로나19 대유행의 길고 어두운 겨울에서 벗어나고 있다면서도 “인종적 형평성은 국가적으로 백신을 접종하고 바이러스를 물리치기 위한 노력의 핵심으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흑인들이 유색 인종 중에서도 특히 큰 손실을 겪고 있다고 언급하고 동시에 흑인들은 “위기의 최전선에서 필수 근로자와 의료 서비스 제공자로서 우리를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6월(June)과 19일(Nineteenth)을 뜻하는 단어를 합쳐 흔히 ‘준틴스'(Juneteenth)라 불리는 노예해방일은 1865년 6월 19일 텍사스에서 마지막 흑인 노예가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에이브러햄 링컨 당시 대통령은 1863년 노예 해방을 선언했지만, 남부연합 소속으로 연방과 맞선 텍사스주는 그로부터 2년여가 지난 1865년 6월 마지막으로 노예 해방을 선포했다.

그동안 다수의 주(州)가 이날을 공휴일이나 기념일로 제정해 기려왔지만, 의회에서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이 통과됐고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 법에 서명, 공식 발효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