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국민 연설

476
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행정부 중간평가 격인 이번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압승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9일 백악관에서 선거 이후 첫 대국민 연설을 통해 “민주주의에 좋은 날 그리고 미국에 좋은 날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민주주의는 최근 몇 년간 시험을 치렀다. 하지만 국민은 표를 통해 다시금 민주주의가 우리 자신이라는 점을 증명했다”면서 “기록적인 투표 참가 그리고 민주주의의 심장과 영혼을 봤다”고 했다.
또 언론과 전문가들이 거대한 붉은 물결을 예상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이번 선거의 최대 의제로 부각된 경제 문제와 관련해 취임 이후 일자리 증가, 초당적 인프라법 시행 등을 언급하고 인플레이션을 악화할 공화당의 어떤 제안도 지지하지 않을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타당한 의제에 관해 공화당과 절충할 준비가 돼 있다”며 국민은 지속적인 정치적 싸움이 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나의 의도는 다시 출마하는 것”이라면서도 “나는 운명을 매우 존중하는 사람이고, 이 문제는 궁극적으로 가족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쪽으로건 서두르지 않는다며 내년 초쯤 판단을 내릴 것으로 추측한다고 밝혔다.<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