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한국 도착…2박3일 방한일정 돌입

128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의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로이터>

21일 한미 정상회담 뒤 한미 공동선언 발표 예정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해 22일까지 2박3일간 정상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지난해 1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뒤 한국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미국 대통령의 방한은 2019년 6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두 번째 방한 이후 약 3년 만이다. 이달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지 열흘 만이기도 하다.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은 이날 오후 5시 22분께 오산 미군기지에 착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착륙한 지 약 10분 뒤 검정 마스크와 검정 선글라스를 쓴 채 모습을 드러냈다.
트랩을 내려 온 바이든 대통령은 미리 나와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의 영접을 받았다.
이어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과 함께 미군 관계자와 일일이 악수하며 약 10분간 환담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첫 일정인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평택 캠퍼스) 시찰을 위해 전용 차량으로 약 20분간 이동해 윤 대통령과 처음 대면한다.
현장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수행하며 직접 안내를 맡는다. 반도체 등 첨단 산업 분야에 대한 협력과 관련한 양국 정상의 연설도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평택공장 시찰이 끝나면 서울 숙소로 옮겨 첫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방한 이틀째인 21일에는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한 뒤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회담은 청사 집무실과 접견실에서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간 이어지며 이후 지하 1층 강당에서 한국과 미국 언론을 상대로 한 공동 기자회견이 열린다.
두 정상은 이 회견에서 한미 공동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회담 뒤에는 인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이 열린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미국 조지아주에 수조원 규모의 투자를 발표한 현대차의 정의선 회장을 면담하고 용산 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국 대사관 직원을 격려한다.
이어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하는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윤 대통령과 함께 방문한다.
미국 대통령이 오산기지 지하 벙커의 KAOC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양국 정상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 속 연합방위의 상징성이 있는 곳을 찾아 공고한 한미동맹을 과시하는 한편 대북 경고 메시지를 내려는 취지로 보인다.

이후 오산 미군기지에서 두번째 순방지인 일본으로 출발한다. 윤 대통령도 이곳까지 동행해 바이든 대통령을 환송할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